• 재단법인 현대문화재연구원 페이스북 바로가기

월성 고환경 복원 연구’국제학술대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6-19 13:52 조회23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

6월 27일 오후 1시부터 28일 오후 6시까지 양일간

경주 현대호텔에서

 월성 고환경 복원 연구를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271부 행사에서는 국내와 국외(중국일본)의 고환경 연구 사례와 연구방향을 주제로 고고학 속의 환경연구(신숙정, 한강문화재연구원), 일본 환경고고학의 진전과 전망(츠지 세이치로/일본 동경대학), 중국 고환경 연구 현황과 사례(모도원/중국 베이징대학), 목재연륜 산소동위원소비를 이용한 선사역사시대의 기후복원과 연대결정(나카츠카 타케시/일본 종합지구환경학연구소)을 발표한다. 한국 고고학에서의 고환경 연구 현황과 중국·일본의 고환경 연구 현황을 비교 분석하고, 고고학과 문화재과학에서 가장 정확한 연대결정방법 중 하나로 불리는 목재연륜연대법을 알아볼 계획이다.

 

이튿날인 28일은 2부와 3부로 나누어 행사를 진행된다. 2(오전)에서는 국내 고환경 연구 현황을 주제로 유적의 지질환경 연구 및 적용(류춘길/한국환경지질연구소), 신라왕경 내 유적의 미지형 개관(이진주/현대문화재연구원), 유적조사에서 연대측정학의 이용(이창희/부산대학교), 식물유체를 통한 식생연구(김민구/전남대학교)를 발표한다. 경주의 신라왕경 일대의 지형과 지질환경 등을 살펴보고, 연대측정학의 방법, 식물자료로 분석해본 식생연구 정보를 공유한다.

 

이어지는 3(오후)에서는 월성 고환경 연구 및 활용 사례를 주제로 경주 월성 출토 동물유체의 활용과 전망(김헌석이수연/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 월성 식물유체 연구 현황과 과제(안소현/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 월성 출토 목제유물 연구(남태광/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고환경 연구와 유적 정비활용(하마다 타츠히코/일본 돗토리현매장문화재센터), 경주 월성 발굴조사와 고환경 연구(최문정/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를 발표한다. 월성 해자에서 발견된 동물유체의 연구결과와 월성에서 나온 식물유체 연구 현황 등을 살펴보고 경주 월성, 일본 무키반다유적과 아오야카미지치 유적 등을 통해 고환경 연구의 역할과 중요성을 다뤄볼 예정이다.

 

한편, 학술대회에 온 참가자들에게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 편집한 고환경 연구 길라잡이책자가 무료로 배포되는데, 발굴조사 현장에서 고환경 자료를 수습하고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77-6390)로 문의하면 된다.